간편송금 '토스', 페이팔 등에서 550억원 투자 유치

신용등급 변동 내역 확인할 수 있는 '신용 관리 서비스'도 출시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간편송금 토스 개발사 비바리퍼블리카는 페이팔, 베세머 벤처스 파트너스, 굿워터캐피탈, 알토스벤처스, 파테크 벤처스 등으로 구성된 투자 컨소시엄으로부터 5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토스는 미리 은행 계좌만 등록해두면 수 초만에 송금이 완료되는 토스는 간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600만 다운로드와 누적송금액 3조원을 돌파했다.

실리콘밸리 기반 투자사 굿워터캐피탈의 창업자 에릭 킴은 "한국의 모바일 금융 서비스들 가운데 비바리퍼블리카가 가진 시장 선두적인 위치와 전략에 큰 확신이 있다"며 "토스 서비스는 현재 한국 시장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여타 다른 핀테크 서비스들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간편송금으로 확보한 이용자를 기반으로 다양한 생활 금융 서비스들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사용자가 보유한 모든 계좌를 토스 내에서 한 번에 조회, 관리할 수 있는 '통합계좌조회서비스'를 선보인 데 이어 목표를 설정하고 돈을 모을 수 있는 '미션계좌' 기능을 잇달아 출시했다.

신용등급 변동 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신용 관리 서비스'도 출시됐다. 사용자가 본인의 신용 정보에 관한 내역을 제한 없이 무료로 조회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서비스로, 신용 등급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가이드도 함께 제공한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비금융기관의 핀테크 서비스가 금융 생활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해외 사례처럼, 이번 투자를 통해 토스가 다양한 금융 수요를 충족시키는 모바일 서비스로 성장할 수 있는 파트너를 확보했다"며 "금융기관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여 금융 소비자에게 직관적이고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