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CJ, 콩두 3대2로 꺾고 챌린저스 우승

마지막까지 희망을 놓지 않고 넥서스 지키며 3대2 승리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CJ 엔투스가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콩두 몬스터를 무너뜨리며 '챌린저스'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CJ는 25일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 결승전에서 콩두에 5세트 승리를 거뒀다.

CJ는 과감한 초반 설계로 선취점을 올렸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윙드' 박태진의 자르반4세가 미드를 습격, 탈리야를 잡는 데 성공했다. 일격을 맞은 콩두는 렉사이의 미드 갱킹으로 오리아나를 끊고 맞대응했다.

양 팀은 주도권을 잡기 위해 치열한 시야 싸움을 펼쳤다. 콩두가 진의 '4번째 총탄'으로 케이틀린을 암살하자 CJ는 렉사이를 포위해 잡았다. 바텀에서 앞선 콩두는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가져가며 조금씩 앞서나갔다.

콩두는 CJ보다 한발 빠르게 움직이며 기동전을 이어갔다. 미드를 지키던 오리아나를 끊은 콩두는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했다. 탑 한타에서 탈리야와 자르반4세를 교환한 콩두는 탑 1차 포탑도 파괴하며 글로벌 골드 차이를 3천 이상 벌렸다.

기세가 오른 콩두는 과감한 바론 오더로 CJ의 허를 찔렀다. CJ의 미드 1·2차와 탑 2차 포탑을 파괴한 콩두는 렉사이와 자르반4세를 교환했다. 3코어를 완성한 '쏠' 서진솔의 진의 강력한 화력에 CJ는 수세에 몰렸다.

'엣지' 이호성의 탈리야가 급습하면서 콩두는 미드 한타에서 대승을 거뒀다. 두 번째 바론을 사냥한 콩두는 CJ의 억제기 2개와 쌍둥이 포탑을 모두 파괴했다. 세 번째 바론도 콩두의 몫이었다.

패배 위기에 몰렸지만 CJ는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억제기를 압박하던 진과 탈리야를 차례로 잡은 CJ는 장로 드래곤을 사냥했다. 후반에 강력한 오리아나가 4코어, 케이틀린이 5코어를 완성하면서 CJ도 버틸 힘을 마련했다.

미드 한타에서 자르반4세를 잡은 콩두가 넥서스로 돌진하면서 경기가 끝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넥서스에 집중하는 콩두 전원을 CJ가 모두 잡으면서 순식간에 상황이 바뀌었다. CJ는 콩두의 바텀 라인을 뚫고 넥서스를 파괴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