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회 대종상]천만영화 '택시운전사', 최우수작품상

제작사 대표 "송강호, 이 영화의 처음이자 끝"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택시운전사'가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를 안았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사회는 배우 신현준과 스테파니 리가 맡았다.

무대에 오른 제작사 박은경 더램프 대표는 "너무 큰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장훈 감독님을 비롯해 함께 한 스태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보폭으로 영화를 만들어준 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거듭 밝혔다.

특히 박은경 대표는 '택시운전사' 주연배우 송강호를 언급했다. 박은경 대표는 "이 영화의 처음이자 끝이었던 송강호 선배님에게 너무 감사하다. 선배님과 함께 하면서 좋은 영화가 어떤 건지 늘 고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은경 대표는 "좋은 작품이 후보로 많이 올라왔지만 이 상을 '택시운전사'에 준 이유는 아픈 현대사와 바른 언론에 대한 응원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오늘 '택시운전사'가 후보에 많이 올랐지만 수상을 못해 속상했다"며 "작품상은 영화를 만든 모든 분들과 함께 나눈다는 의미로 알고 있다. '택시운전사'를 만든 모든 분들과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