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올스타전 티켓 판매 개시

크리스마스 이브 도원체육관서 팬 찾아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올스타전 티켓 판매에 나선다.

WKBL은 11일 오후 2시부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 입장권 예매를 실시한다.

올 시즌 올스타전은 크리스마스 이브인 오는 24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올스타전 입장권은 전 좌석이 지정석이다. 좌석은 1층 프리미엄 지정석·2층 일반 지정석·3층 일반 지정석으로 나눠 판매된다.

1층 프리미엄 지정석은 핑크스타와 블루스타 프리미엄석 8만원(2인 기준) 핑크스타·블루스타석 3만원으로 판매된다. 프리미엄 지정석 구매자에게는 다양한 간식 제공은 물론 올스타 선수들과 함께하는 프로모션에 우선적으로 참여 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경기 종료 후 올스타 선수들과 기념 촬영도 할 수 있다.

2층과 3층 일반 지정석은 성인 1만원·학생 8천원에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특히 가족 단위 팬들을 위해 4인석 이상 구매 시 25%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된다.

또한 6개 구단 연고지 팬을 대상으로 한 현장 판매를 실시한다. 사전 현장 판매는 정규리그 경기가 열리는 14일 아산·15일 용인·16일 인천·17일 청주·18일 부천·20일 구리 일정으로 역시 20% 할인 된 가격으로 올스타전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은 WKBL 창립 20주년을 맞이하여 WKBL 리그 최고의 별들뿐만 아니라 역대 WKBL을 빛낸 스타 선수들과 함께한다. WKBL 측은 "팬들이 즐겁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고 전했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