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김태리 "강동원과 연기, 멜로라 생각 안했다"

"연희의 주체성 보여주기 위해 고민"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김태리가 영화 '1987'에서 강동원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말했다.

1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1987'(감독 장준환, 제작 우정필름)의 개봉을 앞둔 김태리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다. 김태리는 87학번 대학 신입생 연희 역을 맡았다.

극 중 연희는 민주화 투사 한열(강동원 분)과의 우연한 만남 이후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에 변화를 겪게 되는 인물이다.

강동원과의 첫 연기 호흡에 대해 묻자 김태리는 "잘 생기셨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한열이 마스크를 벗는 순간 관객들이 탄성을 지르는 반응에 대해 "(마스크를 벗는 장면이) 영화적으로 그런 장치일 줄은 몰랐다. 나는 촬영하면서 당연히 강동원 선배임을 알고 촬영하지 않나"며 "영화관에서 베일이 벗겨지는 순간 다들 탄성을 지르시더라"고 말했다.

영화 속 이한열이 6월항쟁을 촉발시킨 실존 인물 이한열 열사를 극화한 캐릭터인만큼 연희와 한열의 관계를 보는 관객들의 반응은 엇갈릴 수 있다. 이에 대해 김태리는 멜로의 감정으로 연희를 연기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태리는 "딱히 멜로나 로맨스로 생각하지 않았다"며 "갓 20세 대학생이 그만큼 키 크고 잘생긴 학생과 드라마틱한 첫 만남을 가진 후, 그가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면 자존심도 상하고 설레기도 할 것 같다. 거기서 발전해 멜로까지 가지는 않아서 제 생각에는 크게 무리가 안 될 것 같았다"고 답했다.

또한 그는 장준환 감독과의 대화 끝에 연희가 지닌 강인한 정신을 연기를 통해 보여줄 수 있었다고도 돌이켰다. 김태리는 "감독과 이야기하면서, 어느 장면에서 연희의 주체성과 강인한 정신, 단단한 멘탈을 잘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연희는 고집스럽기도 하고 잘난체도 하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집회 중 한열의 한 쪽 신발이 사라진 것을 보고 신발을 사 주는 장면 역시 '빚 지고는 못 사는' 연희의 성격을 보여준다는 것이 김태리의 설명이다.

그는 "남학생의 신발이 없는걸 보고 신발을 사주는데, 이는 그가 연희를 구해줬으니 사주는 것"이라며 "(당대의) 5천원은 큰 돈인데 '내가 낼게요'하고 담담하게 건넨다는 건 '내가 빚지고는 못 산다'라는 것을 보여주는 장면이라 생각했다"고 알렸다.

"설레는 감정만으로 (돈을) 건네면 너무 '호구'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준 김태리는 "그렇게 (연희의 행동이 극 중 한열이 잘생겨서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연희는 단단한 성격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열에게 연희는, 좋아하는 사람이라기보다 특이했을 것 같다"며 "처음에 자신의 모습도 생각났을 것이고, '얘는 다르다' 싶어 관심이 갔을 수 있다"고 자신이 연기한 관계에 대해 설명했다.

함께 연기한 강동원이 연기에 임하는 태도를 돌이키면서는 "정말 공부를 많이 하는 배우더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김태리는 강동원과 연기에 대해 논의할 기회는 없었다고 말하면서도 "곁에서 보기에 굉장히 학구파다. 공부를 엄청 많이 하고 부족한 부분을 없애려 하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책을 이만큼 쌓아놓고 공부하시는 것 같다"며 "감독과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 거의 모든 영상을 다 알고 있고, 인물 영상을 열심히 연구하시는 것 같더라"고 덧붙였다.

'1987'에는 특별출연한 강동원 외에도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등 쟁쟁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삼촌 역 유해진과 가장 많은 장면을 소화했기에 타 배우들의 연기가 궁금하기도 했다는 김태리는 "중간 중간 촬영하며 궁금했던 장면들이 있었다"며 "'박처장(김윤석 분) 한 장면만 보여주세요' 라며 그렇게 힐끔 봤었다. 영화관에서 진짜 관객처럼 봤는데, 너무 좋았다"고 알렸다.

영화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