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력' 연상호 "정유미, 악역 변신 재밌어 해"

"정유미, 이야기 듣고 바로 그 사람이 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영화 '염력'의 연상호 감독이 배우 정유미와 연이어 호흡을 나누게 된 배경을 알렸다.

19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 제작 (주)영화사 레드피터)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과 배우 류승룡, 심은경, 김민재, 박정민이 참석했다.

'염력'은 어느 날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평범한 아빠 석헌(류승룡 분)이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딸 루미(심은경 분)를 구하기 위해 염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 중 젊은 나이에 치킨집을 창업해 성공한 루미는 갑자기 삶의 터전을 잃을 위기에 처한다. 영화 '부산행'에서 연상호 감독과 작업했던 정유미는 루미와 주민들에게 위협을 가하는 대기업의 홍상무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예고 영상에서 공개된 홍상무의 모습은 기존의 사랑스럽고 해맑은 정유미의 모습과 무척 달라 시선을 끌었다. 영상에서 정유미는 "나쁜 배역을 너무 하고 싶었다. 새로운 인물이라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알렸다.

연상호 감독은 정유미를 캐스팅한 과정을 돌이키며 "사실 정유미는 '부산행'을 촬영할 때 살짝 이야기를 했었다"며 "'이런 역이 있는데 해볼 생각 있냐' 물었더니 그 때는 제 이야기를 잘 듣지 않았던 것 같은데 좋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그때는 시나리오를 안 썼던 상황이었다. '나쁜 사람 할 생각 있냐'고 했었는데 좋다더라. 하지만 시나리오를 받고 당황해하는 것 같았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감독은 "정유미는 정말 편하다. 제가 해달라는대로 다 해주는 배우"라며 "어떤 이야기라 말을 하면 바로 바로 그 사람이 된다"고 배우의 능력을 극찬했다.

정유미가 연기할 홍상무 역에 대해 감독은 "악역이긴 한데 눈을 부라리는 악역이 아니라 정유미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약간 발랄하기도 하고 통통 튀기도 하고 광적으로 보이기도 하는 인물"이라며 "악역으로서는 독특하게 보실 수 있는 배역 같다. 정유미도 굉장히 재밌어한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염력'은 오는 2018년 1월 말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