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박근형 "후배들 연기, 걱정 필요없더라"

극 중 장범호 역에 대해 설명도 덧붙여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박근형이 드라마 '언터처블'과 동료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0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의 배우 진구, 김성균, 고준희, 정은지, 박근형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 분)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분),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액션 추적극이다.

극 중 박근형은 북천을 다스리는 장씨 일가의 군왕이자 장준서, 장기서의 아버지 장범호를 연기했다. '추적자' 조남국 감독과 재회했다.

이날 박근형은 진구와 김성균 등 후배 배우들에 대한 굳건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는 "후배들이 역할을 어떻게 표현할지 걱정하지는 않아도 된다는 걸 처음부터 느꼈다. 이 극에 대한 것을 완전히 파악하고 나왔더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역할에 대해 충분한 표현이 가능한 분들이라 걱정하지 않고 현장에서도 계속 해온 드라마처럼 일 해왔다"며 "너무 팔도강산을 돌아다니며 고생해 두 분에게 너무 미안하다. 나는 1~2분 나오니 '언제 나오나' 기다릴 뿐인데 안타깝고 고맙기도 하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이 배역에 대해 분석적 설명을 더하기도 했다. 박근형은 "장범호 역은 사실 선대에서 내려온 권력, 물욕을 이어다가 자신이 베푸는것을 마치 신이 베풀듯 착각을 하고 사는 인물"이라며 "이를 지키려 구용찬이란 대통령을 만들어 놓으니 내 편이 되는 것이 아니라 도전 세력이 돼 두 집안의 싸움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에 의해 장씨 집안을 지키기 위해 두 아들을 담금질하게 되는 과정의 이야기"라며 "그로 인해 당사자만 불행해진 것이 아니라 자경과 기서, 준서도 허물어지고 이를 헤쳐나가고 있다. 다행스럽게도 검사 ,경찰서장, 준서 등의 정의가 살아있어 그들 사이에서 분명히 밝혀주는 것이 있겠더라. '한번 해볼만 하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알렸다.

'언터처블'은 매주 금·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