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로맨스' 윤두준 "라디오 로망 有, 제목부터 좋았다"

"현실에서 경험 못해본 슈퍼스타의 삶, 재밌을 것 같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이 "제목을 들었을 때부터 느낌이 좋았다"고 첫 만남을 고백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 제작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에서 윤두준은 뛰어난 연기력과 유느님급 깨끗한 사생활로 국민적 인기를 얻고 있는 톱스타 지수호 역을 맡았다.

평소 라디오 감성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는 그는 "제목을 들었을 때부터 느낌이 좋았다"라며 "오랜만의 안방극장 복귀가 떨리고 설렌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현실에서 경험해보지 못한 슈퍼스타의 삶이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한 윤두준은 "수호와 나는 전혀 다르고, 그래서 더 매력적이었다"고 했다. 또한 "수호는 연예인의 이면을 강하게 나타내는 인물이다. 재력, 유명세를 다 갖고 있지만 내면은 텅텅 빈 어두운 남자"라며 "변해가는 수호를 통해 보다 더 폭 넓은 경험을 해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전했다.

특히 윤두준은 세간의 사랑을 받는 톱스타지만 남들은 모르는 쇼윈도 인생을 사는 수호를 소화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는 후문. "지수호라는 인물은 제게 어렵지만 재미있는 도전이다. 작품 속에서 맞닥뜨리는 여러 가지 상황 속에서 조금씩 변해가는 수호의 심리상태에 주목하며 연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그는 "'라디오 로맨스'는 인물마다 사연이 담겨있는 드라마"라며"라디오 속 누군가의 사연을 청취하듯 공감하면서 시청해주신다면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 분)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살 떨리는 쌩방 감성 로맨스. '저글러스' 후속으로 1월2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