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부' 정우·정상훈 "천우희와 호흡, 너무 좋아"

정우 "촬영 초반, 어색함 크게 없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정우와 정상훈이 영화 '흥부'에 특별출연한 배우 천우희를 언급했다.

9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흥부'(감독 조근현, 제작 대명문화공장·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조근현 감독 등이 참석했다.

정우는 "천우희와 호흡이 너무 좋았다. 촬영 초반 때도 어색함이 크게 없이 연기했다"고 회고했다.

정상훈도 "천우희를 처음 만나는 장면에서부터 참 기분이 좋았다"고 웃으며 "함께 웃는 신도 있는데 편안하게 촬여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정상훈은 또한 "정우와도 개인적인 친분이 있어서 연기 합이 너무 잘 맞았다"며 "그런 부분을 감독님이 배려해줘 재밌는 신은 더 재밌게, 애잔한 신은 더 애잔하게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진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

정우는 조선 최고의 천재작가 흥부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 민란 속에서 하나뿐인 형과 헤어진 흥부는 세월이 흘러 하루 빨리 형이 자신을 찾을 수 있게 하기 위해 조선 전역을 뒤흔드는 천재작가로 이름을 알리게 된다.

정상훈은 흥부의 절친한 벗, 김삿갓을 연기한다. 글솜씨로 이름을 떨치며 형에게 자신의 소식이 닿기를 바라던 흥부에게 처음으로 형의 소식을 알려주는 인물이다.

한편 '흥부'는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