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도' 병헌 "두작품 연이어 한 공연장, 또다른 설렘 있다"

세조의 조카이자 이성의 아비 단종 役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틴탑 출신 병헌이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에 이어 연극 '여도'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두작품을 연이어 선보이게 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진행된 연극 '여도' 프레스콜에는 FT아일랜드 송승현과 B.A.P 힘찬, 블락비 비범(이민혁), 틴탑 출신 병헌, 배우 김준, 공현주, 김정균, 박정학 등이 참여했다.

병헌은 블락비 비범(이민혁)과 함께 세조의 조카이자 이성의 아비 단종 역을 맡았다.

이날 병헌은 "지난해 시작한 '그 여름 동물원'에 이어 '여도'까지, 두 작품을 연달아 한전아트센터에서 선보이게 됐다. 굉장히 기분이 이상하다"라며 "대기실 위치도 달라지고, 세트장도 바껴 다른 설렘이 있다. 열심히 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명품 추리 사극 '여도'는 이성이 단종 죽음의 미스터리를 풀어 나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사육신과 생육신을 곁에 둔 단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날짜가 세조실록과 다르게 표기 된 이유를 추리해 보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2월25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