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3' 유시민 "더 재밌다는 말 듣고파"

김영하 "'알쓸신잡'으로 돌아가라는 말 들었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알쓸신잡3' 잡학박사들이 설렘을 전했다.

25일 tvN 예능프로그램 '알쓸신잡3' 잡학박사들의 소감이 담긴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알쓸신잡'은 각 분야를 대표하는 '잡학박사'들과 연예계 대표 지식인 유희열이 지식을 대방출하며 분야를 넘나드는 수다를 펼치는 프로그램. 시즌3에서는 유희열, 유시민, 김영하, 김진애, 김상욱 등 다섯 박사들의 수다 여행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영상에서 먼저 유시민은 "지난 시즌보다 '더 재미있다'는 소리를 들어야 될 텐데 걱정이다"라면서도 "그동안 지적인 대화를 별로 못 나누고 있었다"고 '알쓸신잡' 특유의 지적 수다를 나눌 기대에 부풀어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시즌1에 이어 시즌3으로 돌아온 소설가 김영하도 각별한 마음가짐을 밝혔다. 그는 "소설을 빨리 쓰라는 사람보다 '알쓸신잡'으로 돌아가라는 사람들이 더 많은 걸 보고 사람들이 제가 소설가인 것을 잊어버린 게 아닌가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시즌1에서 '알쓸신잡' 공식 명언 제조기로 활약한 그는 이번 시즌에서도 남다른 시선으로 감탄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이번 시즌, 새롭게 합류하는 두 박사들의 소감도 공개됐다. 김진애 박사는 "도시공학과 건축에 대한 마음을 여러분들과 공유하고 싶다"며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상욱 박사는 "세상 모든 것을 과학으로 바꿔 보는 재능이 있다"고 말하며 과학에 대한 애정을 밝혀 기대를 불러 일으켰다.

또한 잡학박사들의 수다를 일반인의 시각에서 정리하는 대체불가 진행자 유희열의 소감도 이목을 사로잡는다. 그는 "피렌체 여행을 가면서 마키아벨리를 알러 가는 사람이 몇 명이나 있겠어요"라며 기막히다는 듯 웃음을 터뜨려 국내는 물론 해외를 배경으로 펼쳐질 잡학박사들의 수다를 기대케 했다.

한편 '알쓸신잡3'는 오는 9월21일 밤 9시10분에 첫방송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