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식호, 시리아 꺾고 WC 예선 4연승

[한국 103-66 시리아] 라건아 40점 펄펄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김상식 감독대행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이 시리아를 대파했다.

한국은 17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FA) 중국 농구 월드컵 아시아-오세아니라 예선 2라운드 시리아와 경기에서 103-66 승리를 따냈다.

대들보 라건아가 41점 17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이정현이 14점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최준영은 3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조력자 역할을 제대로 해냈고 박찬희도 9점 4어시스트, 이승현도 11점 5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1쿼터부터 안정적이었다. 전준범과 김선형의 연속 득점이 나왔다. 라건아도 골밑에서 변함없는 안정적인 역할을 해주면서 점수를 냈다. 수비에서도 시리아를 확실히 막아내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23-13으로 리드했다.

2쿼터에도 라건아가 활력했다. 골 밑에서 라건아를 막을 시리아 선수는 없었다. 최준용도 단딱 라건아를 확실히 보좌했고 박찬희도 힘을 냈다. 라건아를 쉬게 하는 여유까지 보여준 김상식 감독은 정효근과 김준일을 투입해 골밑을 실험했다. 정효근은 덩크를 터뜨리며 한국에 47-30 리드를 선물했다.

3쿼터에도 점수가 꾸준히 터졌다. 라건아의 골밑 득점과 전준점의 외곽포까지 터졌다. 저스틴 호킨스를 앞세운 시리아가 점수를 냈지만 한국의 공격력이 한 수 위였다. 79-50으로 3쿼터를 마무리했다.

4쿼터에도 한국은 우세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골밑에서 라건아의 폭발력을 막을 수 없었다. 결국 한국이 시리아를 크게 꺾었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