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3' 유희열 "유럽여행 놀라운 경험, 호기심 충족"

시즌 첫 해외여행 "유럽의 선물 많이 받을 수 있을 것"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알쓸신잡3' 유희열이 유럽여행을 다녀온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예능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이하 알쓸신잡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영석, 양정우 PD와 유희열·유시민·김영하·김진애·김상욱가 참석했다.

'알쓸신잡'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해외로 떠나 그리스 아테네와 이탈리아 피렌체, 독일 프라이부르크를 여행했다.

유희열은 "유럽 여행을 '알쓸신잡'과 떠나 놀라운 경험을 했다. 예전에 유럽에 갔을 땐 쇼핑을 하거나 핫플레이스를 가거나 카페나 맛집을 갔는데, 네 분과 다니니 박물관 도자기를 2만 개 정도 본 것 같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역사를 제가 듣기 싫어도 들어야 했다. 네 분의 과학, 문학, 역사, 건축까지 완벽한 오디오 가이드와 함께 걸어 다니는 신기한 경험을 했다. 그 전에 유럽을 꽤 많이 갔지만 이번에 '내가 이렇게 몰랐구나' 생각했다. 다른 여행 프로그램에서는 볼 수 없는 '알쓸신잡'에서만 볼 수 있는 유럽의 선물을 많이 받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또 "관심과 호기심이 충족되고, 단추가 꿰어지는 느낌이 있다. 제 관심을 걸게 되는 순간 궁금해지는 그런 경험을 많이 했다. 시즌1,2를 하면서 '알쓸신잡'의 가장 큰 매력이 뭐냐고 하면 공간이 이야기의 주인공이라는 것이다. 시즌3를 통해서는 공간도 공간이었지만 새로 합류한 분들을 통해 전혀 다른 시선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흥미로웠다"라며 "개인적으로 '알쓸신잡'은 너무 힘들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알쓸신잡'은 각 분야를 대표하는 '잡학박사'들과 연예계 대표 지식인 유희열이 지식을 대방출하며 분야를넘나드는 수다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은 여행을 다니며 다양한 관점의 이야기를 펼치는 신선하고 유익한 '수다 여행'으로 사랑을 받았다. 유희열, 유시민과 함께 시즌1에 출연한 소설가 김영하가 돌아오고, MIT 도시 계획학 박사 김진애와 물리학 박사 김상욱이 새로 합류했다.

'알쓸신잡3'는 21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