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투' 류현진, 이보다 좋을 순 없다

올 시즌 통틀어 최고 피칭…소속팀 다저스 1차전 승리 견인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류현진(31·LA 다저스)이 완벽한 투구로 소속팀의 포스트시즌 1차전 승리에 힘을 보탰다.

류현진은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 시리즈(NLDS)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애틀랜타 타선을 상대하며 제몫을 다했다. 7이닝 동안 4피안타 무사사구 8탈삼진 무실점으로 최상의 투구를 펼쳤다. 타선도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득점 지원도 충분했다. 다저스는 애틀랜타에 6-0으로 이기며 1차전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류현진에게도 다저스에게도 중요한 경기였다. 5전 3승제로 디비전시리즈가 치러지는 만큼 1차전 승부가 중요하다. 1차전 승리팀이 시리즈를 가져갈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당초 이날 선발투수는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였다. 그러나 정규리그 후반기에 좋은 성적을 보인 류현진이 이 자리를 꿰찼다. 팀이 걸고 있는 기대는 컸다.

류현진에게는 다소 부담스러울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자유자재로 공을 컨트롤했다. 낙차 큰 커브는 물론 최고 구속 94마일(약 151㎞)에 이르는 속구가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찔렀다.

애틀랜타 타자들의 방망이가 헛돌아가는 장면도 여러 차례 나왔다. 위기도 있었다.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빗맞은 타구가 연달아 안타로 연결되며 2사 1, 2루가 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실점하지 않았다. 후속 타자를 우익수 뜬공으로 가볍게 유도며 위기를 벗어났다.

그는 7회말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완벽한 투구 내용을 보이며 씩씩하게 공을 던졌다. 7회말 마지막 타자를 삼진을 돌려세우자 현역 선수 시절 다저스를 비롯해 메이저리그에서 좌완 에이스로 활약한 전설적인 투수 샌디 쿠팩스도 박수를 보내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류현진도 그렇고 다저스에게도 이보다 좋을 순 없는 1차전이 됐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