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쉬 화웨이 "AI로 모든 시나리오 대응한다"

AI칩셋 어센드310 발표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화웨이가 본격적안 인공지능(AI)시대를 열고, 칩셋에서부터 서비스까지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에릭 쉬 화웨이 순환회장(CEO)은 10일 오전 중국 상하이 월드 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18'에서 AI 전략을 발표하고, 내년 2분기에 상용화될 AI칩셋(SoC) 브랜드 어센드(Ascend)를 공개했다.

쉬 순환회장은 "정보화시대가 왔지만 아직 AI시대를 맞이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현재 AI가 해결할 수 없는 문제도 해답을 찾아야 한다"며, 모든 시나리오에 대응하는 AI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발표된 화웨이의 어센드910은 클라우드에, 어센드310은 저전력기기에 탑재된다. 쉬 순환회장은 "어센드310를 통해 어떤 환경에서도 AI가 적용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어센드310은 AI가속기, AI엣지스테이션 등에 응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쉬 순환회장은 향후 화웨이의 AI 전략으로 ▲AI연구에 투자 ▲풀스택(Full-stack) AI포트폴리오 완성 ▲개방형생태계와 인재 양성 ▲현존 포트폴리오 강화 ▲운영 효율성 제고 등에 주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화웨이는 자연어처리와 의사결정 추론과정 등의 분야에서 데이터와 전력을 효울적으로 사용하는 자율시스템 구축을 위한 연구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학계와 비즈니스 파트너들가 광범위하게 협조해 개방된 인공 지능 문화를 창출하고 인공지능 인재를 육성할 방침이다.

화웨이는 앞서 클라우드를 위한 솔루션 '화웨이 클라우드 EI'와 스마트기기용 인공지능 엔진 '하이에이아이(HiAI)'를 출시한 바 있다. 이번 풀스택 AI솔루션으로 기존 포트폴리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상하이(중국)=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