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 IPTV 3사, VOD 프리롤 광고로 '이중수익'

신용현 의원, 유료VOD 수익 2013년 약 3천260억에서 지난해 약 5천900억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IPTV 사업자의 유료 VOD 수신료 매출액이 4년새 80% 이상 올랐으나 유료 VOD 앞에 광고를 붙여 광고수익까지 얻는 것은 지나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기반으로 IPTV 사업자의 유료 VOD수신료 매출액은 2013년 약 3천260억에서 지난해 기준 5천900억 원이 넘는 매출액을 올려 4년 새 80%이상 매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발표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료 VOD 앞에 광고를 붙여 광고수익까지 얻는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이다.

최근 5년 간 사업자별 유료VOD 수신료 매출액을 살펴보면 KT는 약 1조2천억, SK브로드밴드는 약 6천600억, LG유플러스는 약 4천억의 매출액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신용현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IPTV 사업자들은 유료․무료 VOD 앞에 삽입하는 프리롤 광고를 통해 3천100억이 넘는 수익을 얻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IPTV VOD 프리롤 광고를 통해 가장 많은 수익을 얻은 사업자는 약 1천680억을 얻은 KT였으며, 그 뒤를 SK브로드밴드가 약 900억원, LG유플러스는 약 580억원으로 기록됐다.

신 의원은 "사업자는 유무료 VOD 별 프리롤 광고 수익을 분리할 수 없다고 했기 때문에 정확한 수익을 파악하기는 어려우나 만약 사업자가 유료 VOD에 붙는 프리롤 광고를 통해 조금이라도 수익을 얻는다면 이는 사업자가 소비자로부터 이중으로 수익을 얻은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 푹(POOQ) 등 인터넷으로 VOD를 구매할 경우에는 프리롤 광고가 붙지 않는다"며 "IPTV 유료 VOD에만 붙는 광고에 대하여 소비자 불만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VOD광고가 방송광고 규제 대상에 적용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법적 제재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용자 권익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VOD 프리롤 광고 개수 및 시간 등에 대하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관련 협회와 공동으로 VOD 광고 사업자 자율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바 있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유료방송시장에서 IPTV는 1천400만이 넘는 가입자를 보유하며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사업자가 소비자 권익을 과도하게 침해하진 않았는지, 방통위와 과기부 등 관련부처가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지는 않았는지에 대하여 국정감사를 통해 철저히 확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