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 산자위, 포스코 최정우 대신 박기홍 사장에 고의부실 운영 질타

박기홍 사장, '연료사업 계속하느냐'는 질문에 "계속할 것"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 대신 국정감사에 참석한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이 연료사업 고의부실 운영 의혹을 놓고 국회에서 집중 질타를 받았다.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따르면 여야는 지난 10일 여야 간사간 합의를 통해 최정우 회장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철회하기로 했다. ▲최 회장이 취임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는 점 ▲포스코가 뒤늦게 감사자료를 제출했다는 점 등이 고려됐다.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 사업에 대해 집중질의를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최 회장 대신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회장이 대신 출석하면서 국감장의 시선은 박 사장에게 쏠렸다.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지원을 받은 포스코에너지가 대규모 적자로 인해 연료전지 사업을 헐값에 매각하려 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 지속 판매로 손실이 누적되면서 사업을 계속하기 힘들다"며 "정부 지원금 400억원을 받고 헐값에 매각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포스코에너지는 2007년 2월 연료전지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미국 퓨어셀에너지에 2천900만달러를 출자했고, 이후 5천500만달러를 추가 투자했다. 하지만 연료전지 발전기의 핵심부품인 스택(수소·산소를 결합해 에너지를 생성하는 장치)에서 결함이 발견되면서 적자는 불어났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2014년 447억원 적자를, 2016년에는 두 배 이상 늘어난 925억원, 지난해 645억원의 적자를 냈다. 이 가운데 포스코에너지는 250kW급 용융탄산염 연료전지(MCFC) 발전시스템 실증연구 등의 사업에 총 390억원의 혈세가 투입됐다.

최근 포스코에너지는 적자를 만회하고자 연료전지 제조사업을 분리, 조인트벤처를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를 놓고 포스코에너지가 혈세를 받아놓고 연료전지사업을 헐값에 매각하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박기홍 사장에게 "포스코에너지는 과연 연료사업을 계속 할 생각이 있느냐"고 쏘아붙였다. 이에 박 사장은 "5천억원을 투자해 그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지출했지만, 결국은 실패했다"면서 "포스코에너지는 영업 적자폭을 줄이기 위해서는 계속 노력 중이며 사업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