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은행' 지점장이 5천만원 가져갔지만, 신고X '사건 축소·은폐 의혹 제기'


[아이뉴스24 김형식 기자] 지난 8월 전북은행 익산의 한 지점에서 현금 5천만원이 사라졌지만, 경찰에 신고하지 않아 사건 축소·은폐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당시 전북은행 한 지점은 금고에 보관하던 시재금 중 5천만원이 도난당했다.

이에 전북은행은 사건 발생 직후 금고 출납담당 직원과 지점장 등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지점 내 CCTV를 확인해 지점장이 돈을 가져간 것을 밝혀냈다.

이후 전북은행은 "현재 담당 지점장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 했다"며 "피해 금액은 모두 변제한 상태이며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고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며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전북은행은 경찰에 신고하지 않아 최근 전북경찰청 측이 이런 사실을 입수하고 은행 관계자 등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식기자 kimh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