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승인 발언에 김성태 "우리 정부 자초한 것" "외교적 결례 맞다"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美 승인 없이 한국이 대북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동맹국인 한국과의 긴밀한 공조를 거듭 강조했다.

또한, 미국 자유아시아 방송은 오늘(12일)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5.24 대북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은 우리 승인 없이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미 국무부 대변인이 "북한에 대한 단일한 대응을 위해 동맹국인 한국과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은 미국 승인 없이 5·24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외교적 결례”라고 지적하면서도 “우리 정부가 자초한 측면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의 ‘어푸르벌’(approval·승인)이라는 표현은 외교적 결례임은 틀림없다”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조치 해제 검토’ 발언 이후 “한국은 미국 승인 없이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