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회 못 넘긴 류현진, NLCS 2차전 패전 위기

밀워키전 선발 등판, 4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2실점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괴물' 류현진(31,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뒤늦게 터진 타선에도 불구하고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14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2018 미국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그(NLCS, 7전4선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1차전에서 5-6으로 졌던 다저스는 2차전에서 류현진을 내세웠지만, 타선이 제대로 터지지 않았고 잘 던지던 류현진이 호투를 하고도 홈런 하나에 무너지며 위기에 몰렸다. 2013년 10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NLCS 3차전에 나서 7이닝 3피안타 무실점의 호투로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첫 승리 이후 5년 만의 등판이었지만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경기 운영은 나쁘지 않았다. 투심 패스트볼, 커브 등 다양한 구종으로 밀워키 타선을 요리했다. 2회말까지 안타 1개만 내주며 위기를 극복했다. 3회말 1사 후 상대 선발 투수인 웨이드 마일리에게 안타를 내줬다. 좌익수 맷 캠프의 허술한 펜스 플레이로 단타를 2루타로 만들어주는 실수까지 나왔다.

위기에서 류현진은 로렌조 케인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고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범타로 처리해 위기에서 벗어났다.

4회말 1사 후 헤수스 아귈라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무스타커스를 헛스윙 삼진 처리했고 트레비스 쇼를 1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출 수 있는 5회말만 넘기면 됐다. 그러나 1사 후 8번 타자 올랜도 아르시아에게 낮은 컷 패스트볼로 초구를 구사했지만, 솔로 홈런을 내줬다. 가운데 담장을 살짝 넘어가는 홈런이었다.

다음 타자인 마일리와의 승부에서 기를 뺏겼다. 10구까지 가는 승부를 벌여 결국 중견수 앞 안타를 내줬다. 이후 케인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1사 2, 3루가 되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을 내리고 라이언 매드슨을 투입했다. 매드슨이 내야 땅볼로 1득점을 허용해 류현진은 2자책점을 기록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