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임준혁 등 4명 웨이버 공시

김대유, 허건엽, 이윤재과 함께 새로운 팀 찾아야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정규 시즌을 2위로 마치고 플레이오프를 준비하고 있는 SK와이번스가 선수단 정리에 나섰다.

SK는 13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투수 임준혁, 김대유, 허건엽과 포수 이윤재를 웨이버 공시 요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천 숭의초-동산중-동산고를 거쳐 KIA타이거즈에 입단, 2016년 트레이드를 통해 SK와이번스에 입단한 우완투수 임준혁은 통산 213경기에 등판하여 19승 22패 2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5.37을 기록했다.

좌완 사이드암 투수로 팬들의 주목을 받은 김대유는 올 시즌 퓨처스리그 32경기에 등판하여 1승 2패 4홀드 평균자책점 5.40을 기록했다. 리그에 드문 좌완 사이드암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01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 34순위로 지명, SK에 입단한 허건엽은 퓨처스리그 12경기에 등판해 1패 1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9.28을 기록했다.

201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7라운드 55순위로 지명되어 SK에 입단한 포수 이윤재는 퓨처스리그 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7 2홈런 11타점을 올렸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