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독전'→'공작'→'완벽한 타인', 세 편으로 관객 만나 영광"

"새 영화, 소통의 측면에서 많은 관객이 찾아줄듯"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조진웅이 올해 선보인 영화의 연이은 흥행에 이어 새 작품 '완벽한 타인'의 개봉을 앞둔 소감을 말했다.

16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제작 필름몬스터)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재규 감독과 배우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가 참석했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 배우 이서진이 오랜만의 스크린 컴백작으로 선택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다.

조진웅은 정신과 전문의 예진(김지수 분)의 다정다감한 남편이자 성형 명의 석호 역을 연기했다. 올해 출연한 영화 '독전'과 '공작' 모두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여전한 대세 배우임을 입증한 조진웅은 "'독전'과 '공작'이 정말 잘 됐다. 같이 작업한 것이 만족스러웠고 영광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스코어가 대박이 나거나 흥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기보다는 영화가 완성돼 관객 만난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며 "올해만 해도 세 번째 다른 이야기로 관객을 만난다"고 덧붙였다.

또한 "'공작' '독전'과 이 영화는 결이 달라 소개하는 의미가 다르다"며 "그 영화들은 보고 소화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면 이 영화는 시나리오 볼 때부터 공감이 돼서 그런 소통의 의미에서 또 다른 관객들이 많이 찾아주지 않을까 싶다"고 알렸다.

그런가하면 영화 속 휴대폰 너머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들 역시 관객들에게 친숙한 연기자들이라 시선을 끈다. 이순재, 라미란, 조정석, 진선규 등이 목소리 출연으로 관객을 만난다. 이재규 감독은 "극 중 전화가 걸려오는 게 중요한 외부 자극이라 알만한 분들을 캐스팅하려 했다"며 "대부분 나나 제작자가 연 있어서 캐스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완벽한 타인'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