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원 런천미트' 세균발육시험 부적합 판정 "판매 중단, 회수"


[아이뉴스24 김형식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포털은 식품 대기업의 햄과 아이스크림에서 세균이 검출됐다고 알렸다.

세균이 검출된 제품은 청정원 '런천미트' 제품으로 식약처 자가품질 검사결과 세균발육시험에서 부적합(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식약처는 청정원 '런천미트' 충청남도 천안 소재 공장에서 2016년 5월 15일 제조된 제품에 대해 판매 중지 명령을 내렸고 소비자와 거래처에 회수 협조를 요청했다.

[출처=식약처 홈페이지 캡처]

한편, 청정원 '런천미트'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세균이 전혀 검출되지 않아야 하는 멸균제품이기 때문에 출고될 당시 멸균검사를 다 거친 정상 제품이었다"며 "자체적으로 실시한 검사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제품의 잔여 유통기간이 6개월 남짓에 불과한 점을 미뤄 볼 때 해당 제품에 세균 문제가 발생했다면 지난 2년6개월 동안 반드시 문제가 됐어야 했지만 전혀 관련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청정원 '런천미트' 측은 식약처 요청에 따라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하고 회수하는 동시에 원인 규명을 위해 조사를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김형식기자 kimh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