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클라우드, 정부와 경쟁…풀어야 할 숙제"

KT "정서 문제 기인, 온프레미스 연계 등 두 가지 모델로 접근"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공공 클라우드 시장은 아직 갈 길이 멀다."

백두현 KT 클라우드사업팀장은 25일 아이뉴스24가 서울 여의도 신한웨이홀에서 개최한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콘퍼런스(DCC) 2018'에서 "공공 시장은 클라우드 사업자와 정부가 경쟁하는 구도가 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 동안 민간 클라우드 도입이 저조했던 공공 분야는 최근 규제가 개선되는 분위기지만 제약사항은 남아 있다는 게 그의 얘기다.

최근 행정안전부는 기존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중앙부처와 지자체까지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걸림돌로 지적됐던 정보등급제 역시 폐지키로 했다.

그러나 백 팀장은 "허들은 아직 남아있다"며 "행안부 통합전산센터와 민간 클라우드가 경쟁하는 이상한 상황이 발생했는데 이건 앞으로도 계속 풀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협업 모델을 만드는 게 숙제가 될 것"라고 덧붙였다.

정부 통합전산센터는 정부의 IT자원을 한데 모아 효율적으로 운영해주겠다는 목적에서 설립돼 행안부가 운영하고 있다. 백 팀장은 "(중요한 정보는) 내부에 있어야 한다는 정서에 기인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런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KT는 두 가지 방법으로 공공 시장에 접근하고 있다. 하나는 '온프레미스 서비스 연계모델', 다른 하나는 'VM웨어 온 KT 클라우드'다.

온프레미스 서비스 연계모델은 기관이 필요로 하는 만큼의 시스템을 내부에 설치하고 운영해 과금하는 방식이며, VM웨어 온 KT 클라우드는 공공기관 자체 시스템과 같은 가상화 환경을 제공해 자동으로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그는 "많은 공공기관이 내부에서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대부분 VM웨어 플랫폼 기반"이라며 "고객사 입장에서는 클라우드로 확장할 때 시스템을 다시 개발해야 해 굉장히 큰 허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VM웨어 온 KT 클라우드는 내부에서 쓰는 가상화 환경과 동일한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해 자동으로 마이그레이션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