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3Q 매출·이익 동반상승… 디지털TV·LTE '효자'

1분기 이후 실적 성장세 …렌탈·ESS·VR 등 신사업도 성과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CJ헬로의 알뜰폰(MVNO)의 실적이 개선되면서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상승했다.

7일 CJ헬로(대표 변동식)는 3분기 연결기준 매출 2천977억원, 영업이익 20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2%, 전년 동기 대비 7% 상승했으며, 영업이익은 각각 30.6%와 10.8% 증가했다.

1분기 이후 지속적으로 실적이 증가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간 것.

3분기는 케이블TV 디지털 가입자 207만을 재 돌파하며 64%의 전환율을 보였고, 알뜰폰 LTE 가입비율이 역대 최고치(64.7%)를 기록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또 렌탈, ESS(에너지저장장치), VR(가상현실) 등 신사업들이 매 분기 기록적인 성장률을 보이는 등 힘을 보탠 결과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반면 케이블TV 사업의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가입자 감소로 전 분기 대비 60원 감소한 7천537원에 그쳤다. 케이블TV 가입자는 아날로그 가입자 감소로 422만명으로 전 분기 대비 1만2천명 줄었다. 그나마 지난해 보다는 2만6천명 가량 늘어난 규모다.

다만 디지털TV는 판가 안정화와 VOD매출 증가로 인해 전 분기 대비 소폭(6원) 상승한 9천950원을 기록했다. 앞으로도 디지털 전환작업 완료 등을 기점으로 다양한 부가서비스와 접목, ARPU 상승 등 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또 헬로tv가 '지능형TV알래스카'를 출시한 뒤 VOD특집관을 개설하고 '라이프스타일 패키지' 등을 통해 소비자 중심 마케팅에 집중한 것도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울러 알뜰폰의 3분기 ARPU는 2만3천431원으로, 전 분기 대비 2.09% 증가했다. 헬로모바일은 블랙베리 시리즈 단독 출시, 헬로리퍼폰 라인업 강화, CU요금제·모두의마블요금제 등으로 알뜰폰 전반에서 차별화를 추구하고 있다.

알뜰폰 가입자는 81만4천명으로 전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LTE가입자가 64.7%로 증가해 수익성은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이 외 기업의 재무적 건전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은 83.1%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다.

CJ헬로는 4분기 케이블TV와 알뜰폰 가입자 확대에 주력하는 한편, 렌탈·ESS·VR 등 인접사업의 경쟁력 강화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성용준 CJ헬로 부사장(CFO)은 "대내외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1분기 이후 지속 상승하는 성과를 나타냈다"며, "4분기에도 신수종 사업의 본격화와 경영효율화 노력을 이어가며 수익성을 더욱 개선하고, 재무적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