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제휴할인, 서촌 골목상권 띄웠다

평균 매출 126%·고객 수 137% 증가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통신사의 제휴혜택과 골목상권이 만나 상생의 가능성을 열었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소상공인들과 손잡고 선보인 'U+로드'를 통해 해당지역 상점들의 평균 매출이 기존 대비 126%, 고객 수는 137% 늘었다고 18일 발표했다.

U+로드는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7길, 서촌마을에 있는 상점을 방문하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들에게 최대 50% 할인, 1+1 혜택, 경품 이벤트 등을 제공하는 제휴 행사다. 프랜차이즈 중심의 통신사 제휴혜택을 골목상권에 적용한 첫 사례다.

지난달 LG유플러스는 U+로드를 일주일간 운영해 해당 상권의 평균 유동인구와 상점 매출(126%↑), 매장 방문고객 수(137%↑)를 기존 대비 모두 증가시켰다. 일부 점포에서는 음식 재료가 소진돼 조기 영업종료를 할 정도로 고객 호응이 높았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종로구 자하문로7길은 서촌마을에서도 상대적으로 유동인구가 많지 않은 지역이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5일까지 같은 지역에서 두 번째 U+로드를 진행한다.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들은 기존 보다 2곳이 추가된 총 18곳의 상점에서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자하문로7길에서는 남측 초입에 위치한 카페 '자연의길', 중식당 '취천루'를 시작으로 태국 음식점 '알로이막막', 분식집 '쉬는시간', 타르트 전문점 '통인스윗', 일본식 라면집 '칸다소바', 일식당 '히바치광', 고로케 판매점 '금상고로케'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케이크 카페 '진저그래스맨', 핫도그집 '롱소시지인더홀' 등 다채로운 상점에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고진태 LG유플러스 로열티마케팅팀장은 "지난달 U+로드를 진행하며 통신사-소상공인 상생 제휴의 가능성을 봤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행사를 통해 골목상권 활성화에 지속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의 U+로드 혜택은 1인당 하루 세 번 이용할 수 있다. 쿠폰은 U+로드 웹사이트에서 받을 수 있으며, 증정된 쿠폰은 한 곳의 매장에서 하루 한번 사용할 수 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