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노키아 '바나나폰' 출시…G마켓 사전예약

출고가 13만9천700원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22년만에 돌아온 노키아의 '바나나폰'이 CJ헬로모바일에서 판매된다.

CJ헬로(대표 변동식)는 노키아 '8110 4G'를 출시하고 지마켓에서 26일까지 사전예약을 받는다고 발표했다. 공식 출시는 27일부터 지마켓과 CJ헬로다이렉트몰에서 진행된다.

헬로모바일은 고가의 스마트폰이 모바일 단말기 점유율을 높여가는 세태에서도 20% 내외의 이용자들은 꾸준히 피처폰을 이용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 이 모델을 출시했다.

1996년 처음 출시됐던 8110 4G는 스마트폰에 비해 성능과 가격이 낮지만, 통화·인터넷 접속·음악·동영상 재생 등 기능을 갖췄다. 곡선형 바디에 슬라이드 구조를 지니고 있어 '바나나폰'으로 불린다. 영화 매트릭스에서 키아누리브스가 사용하기도 했다.

8110 4G의 출고가는 13만9천700원(부가가치세 포함)으로 단말지원금을 통해 무료로 사용 가능하며, 어떤 요금제를 선택하든 실구매가가 0원이다.

피처폰의 친숙함, 견고함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4G LTE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고, 와이파이(WiFi)와 테더링 연결 등의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구글 카이OS(Kai OS)로 구동되며, ▲2.4인치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205 CPU ▲ 착탈식 1천500mAh 배터리(25일 연속대기 가능) 등의 스펙이다.

CJ헬로는 지마켓 사전예약 기간 중 선착순 500명에게 배터리와 액정필름을 추가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조강호 CJ헬로 모바일사업본부장은 "최근 많은 수의 모바일 이용자들이 비싼 단말기에 대해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며, "심플한 디자인에 꼭 필요한 기능만 지닌, 합리적 가격의 '바나나폰'이 밀레니얼 세대를 노릴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