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이하늬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느낌…다 내려놨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극한직업'의 배우들이 영화의 관람포인트를 전하며 팀워크를 가장 큰 매력으로 꼽았다.

17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제작 어바웃필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참석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이동휘, 공명 등이 출연한다. '스물' 이병헌 감독의 신작이다.

배우들은 '극한직업'의 관람 포인트를 알렸다. 장형사 역 이하늬는 "제가 생각하는 매력은 케미스트리"라며 "따로 따로 코미디를 했다면 절대 나올 수 없는 색깔들이, 5명을 죽 세워놓고 보니 '이런 장면이었나?' 생각되는 면도 너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미디는 열심히 하면 재미없다'는 정설이 있지 않나. 5명 모두 열심히 하는 배우들이다보니 너무 열심히 하니까 '이렇게 열심히 할 일인가' 싶으면서도 너무 웃겼다"며 "다 내려놨다.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다 내려놓은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재훈 역 공명 역시 "팀워크가 관전포인트"라고 말했다. 그는 "마약반 형사 5인방이 나오는 코믹 영화다보니 팀워크가 중요하다 생각하는데 그만큼 편하게, 누나가 있지만 친형제처럼 지냈던 것 같다 그것이 영화에 잘 녹아들어있지 않았나 싶다"고 알렸다.

영화는 오는 2019년 1월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