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고주원, 긴 공백기에 낮아진 자존감…솔로 탈출 성공할까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고주원이 '연애의 맛'에 합류해 긴 공백기를 보내며 느꼈던 감정들을 고백한다.

10일 방송되는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는 배우 고주원이 전격 합류, 긴 공백기로 인해 자존감이 낮아진 조각배우의 '설렘 찾기 대작전'에 돌입한다.

배우 고주원은 패션모델로 데뷔한 이후 배우로 활약하며 KBS 2TV 주말드라마 '소문난 칠공주', SBS '왕과 나'’, KBS 2TV '최고다 이순신' 등 인기 드라마들에 출연한 바 있다. 서강대학교 출신, 수능 성적 1%의 이력과 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까지 졸업한 인재로 인기 몰이를 이어갔던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 약 3년간의 공백기 이후 올해로 나이 39세가 된 배우 고주원이 솔로 탈출을 감행한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연애의 맛'에서는 떨리는 첫 만남을 앞둔 고주원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다. 고주원은 동료 배우들과의 술자리에서 "사람 만나는 게 쉽지 않다"며 은연중에 "내가 연예인이었고"라고 말하는 등 뜻하지 않았던 긴 공백기로 인해 자존감이 낮아진 모습을 드러냈다. 더욱이 "혼자 있는 생활이 행복한데 공허하다. 설레고 싶다"며 그동안 품고 있었던 속마음을 내비쳤다. MC 박나래는 "딱 좋은 시기에 하게 됐다"며 고주원의 합류를 환영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최초로 고주원의 솔직한 일상이 펼쳐진다. 오전 6시 기상 후 음악을 들으며 벽에 기댄 채 고뇌하고, 불도 켜지 않은 어두운 집안에서 힘겹게 유산균을 넘기는 모습이 그려진다. 뒤이어 한강에서 조깅을 나섰던 고주원이 CF 느낌의 뜀박질을 선보이자, 스튜디오에서는 "저 모습은 1주일 만에 만들어질 수 없다, 존재 자체가 고고하다"는 찬사가 쏟아졌다.

그러나 홀로 분식집을 찾아간 고주원이 한 치의 어긋남을 허용하지 않는 '정직한 식사'를 펼치면서, 스튜디오 출연진들로부터 "진입장벽이 높은 분이라 저 생활을 깨기 힘들다"라는 우려를 자아냈다.

제작진은 "배우 고주원이 3년만의 공백을 깨고 전격 '연애의 맛'에 합류, 혼자의 행복 보다는 둘의 설렘을 찾아가기 위한 두근거리는 여정을 시작 한다"며 "고차원적 감성 캐릭터의 등장을 알린, 고주원의 진짜 일상은 어떠할지, 그의 첫 데이트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연애의 맛'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