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진선규 "'범죄도시'로 이미지 각인…코믹 연기 욕심났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범죄도시'를 통해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배우 진선규가 이번 영화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10일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제작 어바웃필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참석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이동휘, 공명 등이 출연한다. '스물' 이병헌 감독의 신작이다.

극 중 마형사 역 진선규는 "재밌었다"며 영화를 본 소감을 알렸다. 이어 "못생겼는데 이렇게 더 못생기게 나와도 되는건지 물어봤던 기억이 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영화 '범죄도시'를 통해 영화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으며 쏟아지는 영화 러브콜을 받았던 그는 "'범죄도시'에서 사랑 받았지만 너무 진선규라는 사람 자체가 센 사람이라고 기억되지 않을까 걱정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걱정대로 각인돼있더라"며 "작품을 많이 해본 것이 아니라서 이 영화를 너무 해보고 싶었다"며 "코미디 한 번도 안해봐서 잘 할 수 있다기보다 너무 해보고 싶었다. 시나리오를 받고 너무 행복했고 시켜만주시면 잘하겠다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알렸다.

이병헌 감독은 "진선규는 이전부터 알고 지냈던 사이"라며 "저렇게 착한 사람이 재밌는 농담 해줄때 어떨지 궁금했다. 조기축구회 아저씨, 착한 삼촌처럼 기분좋은 농담을 해주길 바랐다"고 캐스팅 배경을 말했다.

영화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