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 단일팀, 세계선수권 독일에 11골차 패배


'코리아'로 명명된 남북 핸드볼 남자 단일팀이 세계 최강 독일과 겨루기에서 패했다.

조영신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11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의 메르세데스 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제26회 세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독일에 19-30으로 졌다.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이날 경기에는 앞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독일 대통령, 최태원 대한핸드볼협회 회장 등이 찾았다. 선수들과 기념사진을 찍는 등 역사적인 팀의 탄생을 축하했다.

단일팀은 경기 시작과 함께 라이트백 정수영(하남시청)의 선제골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독일이 내리 골을 넣으며 도망갔다. 피봇 김동명(두산)이 전반 11분 다소 억울한 판정으로 퇴장당하는 등 악재도 따랐다. 그래도 라이트백 조태훈(두산), 레프트윙 장동현(SK호스크)의 득점으로 전반을 10-17로 마쳤다.

후반 단일팀은 독일의 수비벽을 넘지 못하며 실점했다. 6분이 지나서야 레프트백 박광순(하남시청)의 중거리 슛이 골망을 갈랐다. 점수가 크게 벌어지면서 센터백 강산(한국체대)이 들어가 득점했고 북한의 센터백 리경송도 한 골을 넣었다.

첫 경기에 패한 단일팀은 12일 같은 장소에서 러시아와 2차전을 치른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