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K리그 개막전은 삼일절 전북-대구, 화·수·금 경기도 있어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올해 프로축구 K리그1 일정이 정해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1일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정규라운드(1라운드~33라운드)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공식 개막전은 3월 1일(금)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년 K리그1 우승팀 전북과 FA컵 우승팀 대구FC의 겨루기다.

아시아 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 출전하는 경남FC, 울산 현대도 같은 날 각각 성남FC, 수원 삼성을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2일에는 인천 유나이티드-제주 유나이티드, 상주 상무-강원FC의 경기가 열리고 3일에는 FC서울-포항 스틸러스가 만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새로운 경기장으로의 데뷔전도 예정됐다. 대구의 새 경기장 포레스트 아레나에서는 9일 제주전이 열린다. 지난해 K리그2(2부리그) 2위로 승격한 성남의 K리그1 복귀 첫 홈경기는 10일 FC서울이다. 장소는 성남종합운동장이다.

K리그 흥행을 이끄는 라이벌전은 5월에 몰려 있다. 어린이날이 껴있는 10라운드에 포항-울산의 '동해안 더비', 수원-서울의 '슈퍼매치'가 각각 5월 4일과 5일에 열린다.

한편, 올해부터는 효율적인 중계방송 편성을 위해 주중 경기는 화요일과 수요일에 분산 개최하고, 각 팀당 1회씩 평일 금요일 홈경기를 개최한다. 시즌 첫 평일 금요일 경기는 3월 29일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울산-제주의 맞대결이다.

정규 라운드 일정은 약 30여개의 조건을 대입해 산출한 일정 가운데 가장 균형 있고 공평한 스케줄을 채택한다. 주요 조건으로는 ▲동일팀과 경기 후 일정 기간 리턴매치 불가, ▲홈 또는 원정 연속경기 3회 미만, ▲ACL 출전팀 일정 고려, ▲주말(토/일) 홈경기 분산 개최 ▲정규 라운드와 스플릿 라운드 간 홈-원정 경기 균등 배정(불가시 정규 라운드 상위팀에 스플릿 라운드 홈 우선배정) 등이다.

■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개막전 일정

3월 1일(금)

*전북-대구 (14시, 전주월드컵경기장)*경남-성남 (16시, 창원축구센터)*울산-수원 (16시, 문수월드컵경기장)

3월 2일(토)

*인천-제주 (14시, 인천축구전용구장)*상주-강원 (16시, 상주시민운동장)

3월 3일(일)

*서울-포항 (14시, 서울월드컵경기장)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