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친박·비박 아닌 새 정치 위해 한국당 입당했다"

전당대회 출마 관련 "국민 말씀 충분히 잘 듣고 결정할 것"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누가 친박(친박근혜)인지 비박(비박근혜)인지 생각하지 않고 있고, 그런 생각을 하는 것은 구시대 정치다.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당에 들어왔다."

15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밝힌 포부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입당식을 갖고 "지금은 통합과 화합, 단합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때다. 당원 여러분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과 민생 파탄을 저지하고, 국민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15일 한국당에 입당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조성우 기자xconfind@inews24.com]

다음달 27일 열리는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오늘이 입당 첫날이다. 앞으로 낮은 자세로 함께하고 있는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등 여러분의 말씀과 국민들께서 바라는 점까지 충분히 잘 듣고 그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결정을 하겠다"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 놨다.

'친박계 결집·박근혜 시즌2가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이제 정치의 첫발을 내딛는 정치 신인인데, 계파 이야기를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맞서 싸우는 강력한 야당이 되는 게 첫 번째 과제다. 그 일을 하기도 바쁜데 계파 싸움을 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계파를 떠나 바른 정치를 하기 위해 입당했다. 계파 관련 이야기를 할 입장이 아니고, 그런 입장에 설 수 없고 서지도 않았다"면서 "얼굴에 계파가 쓰여 있는 게 아니지 않느냐. 언제든지 우리는 다시 출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 탄핵 정국 때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낸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잘못됐다고 생각하느냐'의 질문에는 "자유 우파에 주력하고 힘쓰고 있는 우리들에게 필요한 것은 국민 통합이라고 생각한다. 한마음 한뜻으로 통합해서 할 일들을 감당해 나가야 한다"면서 직접적인 답변은 피했다.

그는 '제2의 반기문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어떤 한 부분을 집중해서 마치 그분이 잘못하신 분처럼 될 수 있는 대화는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