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최민용 "살생 못하지만 수렵 면허증 있어" 폭소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최민용이 수렵 면허증을 갖고 있었다.

2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최민용이 합류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최민용은 김광규가 칼질을 하다 부상을 당한 사건을 언급하면서 "그때 놀랐다"고 말했다. 김광규는 "사람들이 다 '그럴 줄 알았어'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불타는 청춘'[사진=방송캡처]

이 말에 최민용은 "피를 보면 무섭고 어지럽다"고 말했고 최성국은 "선지해장국도 못 먹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민용은 "먹는다. 맛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살생은 못한다"고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수렵 면허는 있다"고 말해 멤버들의 관심을 모았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