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반' 류준열 "매력 비결? 내가 외려 묻고파"(인터뷰)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류준열이 자신의 매력에 대해 '비슷함'이라고 답했다.

25일 오후 배우 류준열이 서울 삼청동에서 영화 '뺑반'(감독 한준희, 제작 호두앤유픽쳐스, 쇼박스)의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가졌다.

'뺑반'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작품. 지난 2015년 개봉한 '차이나타운'으로 데뷔해 칸영화제에서 주목받은 한준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류준열은 뺑소니 전담반의 말단인 동시에 에이스인 민재 역을 연기한다. 민재는 어딘가 허술하고 어설퍼 보이지만, 경찰복을 입고 매뉴얼을 따르기 보다 차에 대한 천부적인 감각과 본능으로 뺑소니 범인을 잡는 데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는 인물. 비밀스러운 과거와 베일에 감춰진 능력으로 호기심을 모으는 민재 역을 맡아 새로운 면모를 선보인다.

충성도 높은 팬층을 거느린 것으로 잘 알려진 류준열은 팬들이 느끼는 매력의 비결이 무엇인지 묻자 "제가 오히려 묻고 싶다"고 겸연쩍게 웃었다.

"저를 좋아해주는 그 분들에게 묻고 싶다. 제 입으로 말하긴 좀 그렇지만 굳이 고르자면 비슷한 사람들이라 결이 비슷하다고 해야할까, 생각하는 것이 비슷하고 공감대가 비슷해서 그런 점에 끌리는 것 같다. 비슷한 사람들끼리 만나는 것처럼 나와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에게 공감을 하고 끌리는 것 같다."

배우의 일을 시작하고 자신을 좋아해주고 지지해주는 사람들 때문에 더 좋은 사람이 되가는 것 같다고 류준열은 말했다. 그것이 배우라는 직업의 가장 좋은 점인 것 같다고.

"일을 하고 사람들을 만나면서 드는 것은 다같이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도 그렇고, 같이 일을 하고 만나는 순간에 행복하게 보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배려하면 행복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행복했던 기억이나 추억을 가져가는 것이 또다른 힘이 아닐까."

선한 의지와 행동을 실천하며 점점 더 좋은 사람, 좋은 배우가 되가고 있는 류준열의 새 작품 '뺑반'은 오는 30일 개봉 예정이다.[사진=쇼박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