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염정아·김서형, '인생캐' 경신한 연기력…엔딩까지 기대만발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염정아와 김서형이 'SKY 캐슬'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나란히 경신했다.

1일 종영하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총 20부작)에서 강예서(김혜윤 분)의 서울의대 합격이라는 비뚤어진 욕망을 좇는 한서진 역을 맡은 염정아와 서진 가족을 파멸시키려고 한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 역을 맡은 김서형은 수준 높은 연기로 높은 몰입도를 선사했다.

이에 'SKY 캐슬'은 지난 19회에서 전국 23.2%(이하 닐슨코리아, 유료가구기준), 수도권 24.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비지상파 드라마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딸 예서의 서울의대 합격으로 자신의 위치를 공고히 하는 것이 인생 최대의 목표였던 서진. 수십억짜리 입시 코디를 받기 위해 주영이나 시어머니 윤여사(정애리 분) 앞에서 무릎 꿇는 것도 거리낌 없었다. 극 초중반, 서진은 자녀들의 잘못을 감싸는 그릇된 교육관을 펼치고, "아갈머릴 확 찢어버릴라"라며 평소의 품위를 내려놓은 언행도 불사했다.

이처럼 자신의 욕망에 누구보다 솔직했던 서진은 김혜나(김보라 분)의 죽음과 황우주(찬희 분)의 누명으로 예서가 망가지기 시작하자, 욕심을 내려놓고 딸을 지키는 방법을 선택했다. 이전에는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 무릎을 꿇었다면, 지금은 자신의 잘못된 행동에 상처 받은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기 위해 무릎을 꿇고 있다.

때론 시청자들을 경악시키는 그릇된 모성애를 보이기도 했던 서진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공감을 얻게 된 것은 염정아의 연기력 때문이었다. 염정아는 이름까지 바꿀 정도로 잊고 싶은 가정환경에서 벗어나 상류층의 삶을 살고 싶은 서진의 절박함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예서를 붙들고 "엄마, 네 인생 포기 못 해'라며 눈물을 흘릴 때면, 그 간절함에 자연스럽게 몰입됐다. 또한, 대사와 표정뿐만 아니라 얼굴 근육, 손동작, 목소리 톤 등 모든 디테일이 살아있었다. 시청자들 사이에선 “얼굴에 선 핏줄도 연기한다”는 평이 있을 정도였다. 드라마의 화제성과 더불어 드라마배우 평판 1위, ‘염정아 신드롬’의 이유였다.

올백 헤어스타일, 블랙 의상, 포커페이스로 첫 등장부터 남다른 아우라를 내뿜은 주영 역시 방송 내내 화제의 중심이었다. 어떤 상황에서도 무표정으로 일관한 주영이 "저를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라고 말할 때마다 서진은 다시 그녀의 손을 붙잡을 수밖에 없었다. 주영은 혜나를 살해하고 우주에게 누명을 씌우고, 시험지를 유출하는 등 다양한 악행을 저질러왔다. 그러나 경찰 체포를 앞두고 사고로 9살에 머물러있는 딸 케이(조미녀 분) 앞에서 뒤늦게 보여준 절절한 모성애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감정을 철저히 배제해야하는 장면에선 눈썹과 입꼬리만으로 미묘한 내면을 드러냈고, 순간순간 감정이 폭발하는 장면에서는 소름 끼칠 정도의 반전 연기기 펼쳐졌다. 서진의 과거를 알고 악마 같은 웃음을 터트리거나 케이 앞에서 오열을 하는 장면들은 김서형의 연기 디테일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완급을 조절하는 연기 내공과 한계 없는 변신은 김서형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시켰다.

한편 지난주 방영된 19회 엔딩에서는 "어머니는 혜나의 죽음과 무관하십니까"라는 주영의 날선 질문에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높아졌다. 1일 밤 11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