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조우진 "'국가부도의 날'과 다른 인간적 캐릭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조우진이 영화 '돈' 출연 계기를 밝히며 전작 '국가부도의 날'과의 차별점을 밝혔다.

1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돈'(감독 박누리, 제작 ㈜사나이픽처스·㈜영화사월광)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누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첨석했다.

'돈'은 부자가 되는 꿈을 가지고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가 여의도 최고의 작전 설계자를 만난 후 돈의 유혹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 '부당거래' '베를린' '남자가 사랑할 때'의 조감독 출신 박누리 감독의 데뷔작이다.

최근 '국가부도의 날' '마약왕'으로 관객을 만난 조우진은 "'돈'으로 새해를 열게 돼 감개무량하고 기쁘다"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조우진은 번호표(유지태 분)의 실체를 캐내기 위해 오랜 시간 그를 추적해오다 일현(류준열 분)으로부터 수상함을 감지하는 금융감독원 소속 한지철 역을 연기한다. 영화 '내부자들'의 조상무를 시작으로 '더 킹' '보안관', 드라마 '도깨비'에 이르기까지 변신을 거듭한 조우진이기에 그가 또 어떤 인물로 관객을 만날지 관심이 쏠린다.

조우진은 "시나리오에서 돈을 바라보는 인물들의 성격과 행동이 모두 다르더라. 그 장르적 쾌감이 매력있었다"라고 '돈'의 출연 계기를 전했다.

'국가부도의 날'에서 조우진은 국가 위기 속에서 새로운 판을 짜는 재정국 차관 역으로 분한 바 있다. '돈'에서 또 한번 공무원 역할을 연기한 그는 "'국가부도의 날'에서는 (악역이라서) 위협을 받았다면, 이번 작품에선 다소 인간적인 캐릭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우직하게 그것을 밀고 나가는 평범한 인물이다"라고 웃었다.

한편 '돈'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