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논란 '엄티' 엄성현, 자필 사과문 게재 "어떤 의미인지 몰랐다"

엄성현 "앞으로 언행에 더욱 신경쓸 것" 다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일베 논란'에 휩싸인 KT롤스터의 '엄티' 엄성현(롤프로게이머)이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11일 KT롤스터는 공식 SNS를 통해 엄성현의 일베 논란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KT롤스터 측은 "팬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엄성현 선수의 특정 사이트 활동과 관련된 정황은 확인하지 못했다. 본인 또한 어떠한 의도 없이 사용한 표현임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프로게이머 엄성현 [엄성현 페이스북]
사건의 당사자인 엄성현은 자필 사과문을 올리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엄성현은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아무 생각 없이 따라한 친구들의 말에 그런 의미가 있었는지 정말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그 의미를 확인한 후 많은 충격을 받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언행에 더욱 신경써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엄성현은 SKT T1 소속 '테디' 박진성과의 게임 플레이 도중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 관련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그는 일베에서 만든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합성 영상물에 나오는 '형님 형님 야'라는 소절을 흥얼거렸고, 이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엄성현이 일베 유저가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