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루프스병 고백→남친 공개…확 달라진 활력 일상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우여곡절 많았던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 투병에도 불구하고 활력 넘치는 일상을 보내고 있다.

최준희는 최준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개설하고 첫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최준희는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 님의 딸 최준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최준희[사진=영상캡처]

그러면서 "최근 두 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루프스병에 대해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알렸다.

루프스병은 면역계의 이상으로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 질환이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고 아직 완치할 수 있는 방법 역시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준희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만에 10kg이 늘었다"며 "내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나'를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아직 완치는 아니라 회복 중이고 회복해가는 모습을 공개하겠다고 예고한 최준희는 이틀 만인 12일 오후 두 번째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남자친구의 모습도 담겼다.

최준희는 "남자친구를 하루도 빠짐 없이 만난다. 사실 남자친구를 공개할까 말까 고민했는데 어차피 영상 찍으면서자주 나올 친구라서 그냥 공개하기로 했다"는 자막과 함께 남자친구를 만나러 가기 전 메이크업 등 준비하는 과정부터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날 너무 사랑해준다"고 남자친구를 소개했다.

최준희는 투병으로 인한 고충도 털어놨다. 최준희는 "이번에 약을 복용하면서 머리카락들이 아예 다 빠져버렸다. 제발 머리 숱 많이 나는 법 좀 알려달라"고 말했다. 체중도 급격히 늘었고 몸에는 염증으로 인한 붉은 반점이 보였지만 시종일관 밝고 당당한 모습이었다.

최준희는 첫 영상에서 "저에 대한 논란이 많았다. 절 미워하고 싫어하는 분들은 계속 그럴 것이고 많은 말이 오갈 것"이라며 "그런 말들을 신경쓰지 않고 제 갈길을 가겠다. 절 사랑해주는 분들이 많다는 걸 잊지 않고 제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며 활동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