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숙 "'세절예', 첫 대본부터 현실감 있어 좋더라"(인터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김해숙이 KBS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출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1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크게 될 놈'(감독 강지은, 제작 밀짚모자영화사)의 개봉을 앞둔 김해숙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크게 될 놈'은 헛된 기대만 품고 살아온 끝에 사형수가 된 아들 기강(손호준 분)과 그런 아들을 살리기 위해 생애 처음 글을 배우는 까막눈 엄니 순옥(김해숙 분)의 이야기를 담았다. 섬마을 출신으로 투박하지만 속정 깊은 엄니와 젊은 나이에 사형수가 되어 생사의 기로에 선 아들이 편지를 통해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세상에서 가장 멀고도 가까운 엄마와 아들의 관계를 조명하는 '크게 될 놈'은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변함없는 어머니의 사랑과 그로 인해 자신의 지난 삶을 돌아보게 되는 인물의 애틋한 이야기로 공감과 울림을 선사한다.

김해숙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첫 대본부터 좋았다. 엄마와 딸이 치고 박고 싸우는 모습이 현실감 있었다"고 회고하며 "저 또한 실제 엄마와 싸웠고 지금은 제 딸과 싸우고 있다. 엄마와 딸을 모두 겪었는데 현실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치열하고 원수 같지만 1분만에 사이가 풀어질 수 있는 게 부모와 자식 관계다. 서로 믿기 때문이다. 어떤 행동을 하든 다 받아줄 수 있다고 생각이 들어서 그렇다"고 생각을 밝혔다.

또한 "그동안 아들들과 연기를 해왔지만 이번 드라마에서는 딸들과 연기하게 됐다. 실제 두 명의 딸이 있어 연기하고 있는 게 너무 즐겁다"는 말을 전하며 웃었다.

한편 '크게 될 놈'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