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안영미 "여당이 뭐죠? 시사 1도 몰라...시사 DJ 2주만에 포기하려 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안영미가 시사프로 DJ를 2주만에 그만두려고 한 사연을 밝혔다.

1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안영미, 최욱, 박경, 이지혜가 출연했다. 이날 안영미는 시사프로그램 DJ를 맡고 있는 사실을 밝히며 "처음에 시사 프로그램인 줄 모르고 DJ라고 해서 오케이 했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첫 미팅 때 시사프로그램이라는 것을 알고 당황했다"고 말했다. 같이 DJ를 보고 있는 최욱은 "영미가 시사 1도 모른다. 검찰과 경찰의 차이도 모른다"고 폭로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안영미는 "그냥 앵무새다. 작가들이 써주는 거 읽을 뿐이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내가 너무 몰라서 2주만에 그만둘려고 했는데 다 말리더라. 제작진들이 '네가 시사를 잘 해서 섭외한 게 아니다 너같이 모르는 사람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섭외한 거다'고 하더라. 그래서 계속 했다"고 말했다.

이날 안영미는 MC들이 여당과 야당이 어디냐고 물었고, 안영미는 "여당은 우리의 당이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