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경 "DJ 첫방송때 방송사고...만우절 이벤트로 무마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박경이 라디오 첫 방송에서 방송사고가 난 사연을 밝혔다.

1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DJ를 맡고 있는 이지혜, 안영미, 최욱, 박경이 출연했다.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는 박경은 "첫 방송에 진짜 많이 떨었다. 방송이 시작되는데 아무 소리도 안들리더라"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어 박경은 "실제로 마이크 선이 뽑아져 있었다. 그때 난리가 났는데, 오프닝 멘트를 새로 받아 진행을 했다"고 말했다.

박경은 "그날이 만우절이었다. 그래서 만우절 이벤트인 것처럼 무마했고, 내가 기지를 발휘했다"고 자랑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