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잘 맞아떨어진다"…김태형이 밝힌 두산 상승세의 요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감독 입장에서 뭐라고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뭔가 잘 맞아떨어지고 있다."

두산 베어스는 지난 6일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9회말 터진 허경민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4-3의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내달리며 1위 SK 와이번스에 승차 없는 2위를 유지했다.

두산은 최근 주축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100% 전력을 가동할 수 없는 상황이다. 3선발 이용찬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지난달 11일 이후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고 타선에서는 최주환, 정수빈이 이탈해 있다.

[사진=이영훈기자]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산의 상승세는 거침이 없다. 지난 주말 LG 트윈스의 1, 2, 3선발을 차례대로 무너뜨리면서 2년 연속 어린이날 시리즈 스윕에 성공했다. 승부처마다 선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으면서 개막 후 줄곧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6일 경기를 앞두고 "선발투수들이 무너지지 않고 제 역할을 해주면서 경기를 쉽게 풀어가고 있다"며 "이용찬이 부상으로 걸렀던 4차례 경기를 모두 승리한 게 결정적이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그러면서 "사실 야구가 안 될 때는 정말 안 풀린다. 작전을 내고 대타를 기용하고 타순을 바꾸고 뭘 해도 안 되는 경우가 있다"며 "다행히 우리는 부상으로 빠진 선수들의 자리를 다른 선수들이 잘 메워주고 있어 좋은 흐름을 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두산의 좋은 흐름은 우연히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선수들 스스로 동료들이 빠진 가운데 쉽게 쓰러지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김재호는 "후배들에게 항상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지금이 감독님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에게 어필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을 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베테랑들이 분위기를 다잡는 가운데 승리라는 결과까지 챙기면서 팀이 한층 더 단단해지고 있다. '잘 맞아떨어지는' 두산의 야구는 당분간 쉽게 멈출 것 같지 않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