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상대 첫승' 김한수 감독 "김상수의 홈런으로 승리 가져왔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연장 혈투 끝에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삼성은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4-3으로 이겼다.

삼성은 이날 8회까지 3-2로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 보였다. 하지만 9회말 수비에서 두산 허경민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하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흘러갔다.

[사진=이영훈기자]

하지만 연장 승부에서 웃은 건 삼성이었다. 삼성은 10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김상수가 두산 좌완 함덕주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4-3의 리드를 잡았다.

이후 우완 장필준이 두산의 10회말 마지막 공격을 삼자범퇴로 막아내면서 4-3의 승리를 지켜냈다. 올 시즌 두산전 첫 승을 따냄과 동시에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기분 좋게 한 주를 시작하게 됐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경기 후 "최채흥이 불펜으로 보직을 바꾼 후 등판한 첫 경기에서 아주 좋은 역할을 해줬다"며 "9회말 허경민에게 동점 홈런을 맞으며 자칫 흐름을 두산 쪽으로 넘겨줄 수 있었지만 김상수의 홈런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