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오재원, 그동안 타격 부진을 씻는 타점


[조이뉴스24 이영훈기자]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가 열렸다. 2회말 1사 1, 3루 두산 오재원이 안타를 친 뒤 고영민 1루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두산과 삼성는 선발투수로 린드블럼, 윤성환을 각각 내세웠다. 두산 우완 린드블럼은 9경기 6승 평균자책점 1.53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삼성 우완 윤성환은 2승 평균자책점 2.68을 기록하고 있다.

잠실=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