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타석 홈런' 신용수 "기회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신용수가 프로 데뷔 첫 타석에서 짜릿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신용수는 1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다.

신용수는 팀이 6-4로 앞선 8회말 2사 1루에서 LG 투수 신정락을 상대했다. 볼카운트 1-1에서 신정락의 3구째 143km짜리 직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05m의 2점 홈런을 때려냈다.

[사진=조이뉴스24]

롯데는 신용수의 쐐기 홈런에 힘입어 LG를 8-4로 제압하고 파죽의 3연승과 함께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신용수는 이날 프로 데뷔 첫 타석에서 팀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홈런을 기록하며 평생 잊을 수 없는 하루를 보내게 됐다. 신인 타자 데뷔 첫 타석 홈런은 KBO리그 역대 7번째다.

신용수는 경기 후 "타석에 들어설 때 홈런은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내가 홈런을 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아직도 얼떨떨하다"며 "방망이에 맞는 순간 정타가 나올 것 같다는 느낌은 있었는데 타구가 넘어가는 걸 보고 정말 기뻤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용수는 또 "시범경기 때 긴장해서 제대로 타격을 하지 못해 이번에는 뭔가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에 배트를 짧게 잡고 집중했었다"며 "아직 많이 부족한 선수인데 1군에서 기회를 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양상문 롯데 감독도 "신용수의 타석 때 홈런을 기대하지 않은 상황이었음에도 좋은 타격을 보여줬다. 축하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이뉴스24 사직=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