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선주, "하성운 노래 듣고 '사귀고 싶다' 생각...반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박선주가 하성운의 목소리를 듣고 반했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박선주, 류승수,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했다. 박선주는 "다음 앨범에 러브콜을 보내고 싶은 사람이 하성운이다"고 말했다.

박선주는 "'프듀' 당시 내가 작사, 작곡한 노래 '너의 집앞에서'를 불렀는데, 너무 잘하더라. 어려운 노래인데 너무 잘해서 '저 오빠와 사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MC들은 하성운에게 노래를 부탁했고, 하성운은 "원곡자가 앞에 있어서 떨린다"고 하면서 감미로운 보이스를 선사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