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시원 거주자에 월세 5만원 지원

주거 빈곤 사각지대 추가 지원…중위소득 60% 이하 가구 대상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서울시가 주거 빈곤 사각지대에 높인 고시원 거주자에 월세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서울형 주택바우처' 대상을 확대하고, 매달 5만원의 월세를 고시원 거주자들에게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1만 가구 지원을 목표로 내달부터 시행한다. 고시원 거주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줌으로써 주거 안정을 돕고 제도권 내 지원을 통해 주거빈곤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울형 주택바우처'는 그동안 주택 거주자에게만 지원했던 수혜 대상을 고시원 거주자까지 확대하는 것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1월 7명의 사망자를 낸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 사고 이후 서울시가 마련해 발표한 '노후고시원 거주자 주거안정 종합대책'의 하나로 추진된다.

[사진=서울시]

대상은 중위소득 60% 이하 저소득 가구다. 1인 가구 소득인정액 기준 102만 원 이하며, 소득인정액은 소득평가액과 재산의 소득환산액 기준을 합해 산출한다. 전세전환가액은 월 임대료(월세)에 75를 곱한 후 임대보증금을 더해 산출한다.

신청은 주민등록지의 동주민센터를 통해 상시 접수받는다. 향후 소득재산조사를 거쳐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신청 시 구비서류는 ▲서울형 주택바우처 신청서 ▲차상위계층 확인서 발급사업 신청서 ▲개인정보 이용과 제공 사전동의서 ▲임대차 계약서 사본 또는 고시원 입실확인서‧영수증‧고시원 사업자등록증 ▲신분증 등이다. 주민등록지 동주민센터에서 신청 상담 후 제출 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고시원은 도심에서 가장 취약한 주거형태 중 하나로 지원이 절심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주거빈곤 사각지대에 있었다. '서울형 주택바우처' 확대 지원을 통해 주거빈곤 사각지대에 있는 대상자들을 발굴하고 지원하고자 한다"면서 "주거비 부담 완화뿐만 아니라 다양한 주거복지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