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뮤직콘서트' 팍스차일드→메일…로맨틱송+열창의 '힐링 프라이데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조이뮤직콘서트' 팍스차일드와 메일이 아름답고 로맨틱한 음악과 파워풀한 열창으로 '힐링의 금요일'을 만들었다.

5일 서울 마포구 스타카페 라부에노에서 'JOY MUSIC CONCERT'(조이 뮤직 콘서트)가 진행됐다. 이날 공연에서는 팍스차일드(하성, 수진), 메일이 무대를 꾸몄다.

메일 [사진=이영훈 기자]

먼저 무대에 오른 스윗팝 혼성듀오 팍스차일드는 'YOU YOU'(유 유)로 콘서트의 포문을 열었다.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음악을 하는 그룹"이라 자신을 소개한 팍스차일드는 "감정을 교류하며 소통하는 공연을 만들고 싶다"며 데뷔곡 '연애초반'을 부르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들은 팍스차일드의 감성과 잘 어울리는 가수 폴킴의 대표곡을 다시 부르며 감성 재해석을 선보여 듣는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팍스차일드는 "폴킴의 노래 중 이렇게 좋은 노래가 있나 싶을 정도로 좋은 노래가 많다. 새로운 명곡을 알아간다는 느낌으로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팍스차일드 수진, 하성 [사진=이영훈 기자]

팍스차일드 수진의 솔로 무대도 이어졌다. 수진은 팍스차일드의 음악색과는 다른 강렬한 래핑으로 '붕붕'과 '프라이스 태그'를 불러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고, 관객 역시 수진의 랩에 맞춰 박수를 치며 공연을 즐겼다.

팍스차일드 수진 [사진=이영훈 기자]

마지막으로 이들은 "선선한 날에 잘 어울리는 노래"라 설명한 뒤 '별 세는 밤', '너 없이 안된다', '예뻐'를 부르며 무대 아래로 내려갔다. 팍스차일드는 "오늘 이렇게 자리를 꽉 채워주실 줄 몰랐다. 앞으로도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말하며 향후 행보에도 기대를 당부했다.

메일 [사진=이영훈 기자]

이어 메일이 무대에 올라 대중에게 인사를 건넸다. 케이시 '굿모닝'과 벤 '열애중'을 열창한 메일은 "디아크의 메인보컬 유진으로 활동하다 솔로로 시작했다. 다섯이서 하다가 혼자 하게 돼 의지할 곳이 없어서 조금 힘들다. 오롯이 나 혼자라서 나만 믿어야 한다. 그래도 파트 욕심이 많은 내가 다 '해먹을' 수 있어서 좋기도 하다"고 재치 있는 소감을 밝혔다.

메일은 '디엠'을 부른 뒤 이 자리에서 신곡 '모든게 내 얘기 같아'(가제)를 최초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메일은 "오늘 MR이 확정됐다. 녹음도 하지 않았고 제목도 지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 노래를 이 곳에 와준 팬들에게 꼭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무대를 선보여 팬들에게 잊지 못할 시간을 안겼다.

메일 [사진=이영훈 기자]

신곡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끌어올린 메일은 태연 '사계', 벤 '180도'를 부르며 자신의 감성을 새롭게 선보인 뒤, 롤모델이라 밝힌 아이유의 노래를 메들리로 꾸며 부르며 금요일 오후를 더욱 달콤하게 만들었다.

메일은 "끝이 언제 날지 모르는 긴 시간동안 음악을 할 것이다. 랩과 춤을 할 지도 모르는, 장르에 국한되지 않은 가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또 메일은 디아크 시절 노래도 부르며 현장을 찾아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재차 전했다.

메일 [사진=이영훈 기자]

이어진 팍스차일드와 메일의 합동 앙코르 무대 역시 귀를 사로잡았다. 팍스차일드 하성과 메일은 어쿠스틱콜라보의 '그대와 나 설레임'을 불렀고, 팍스차일드 수진 역시 메일과 '프라블럼'을 열창했다. 마지막으로 팍스차일드와 메일은 '어땠을까'를 부르며 공연의 마지막을 아름답게 장식했다.

한편 'JOY MUSIC CONCERT'는 스타와 팬이 만나는 신개념 문화공간 스타카페 라부에노에서 진행되는 특별한 콘서트로, 잔잔한 노래와 편안한 휴식 같은 공연이다. 팍스차일드와 메일은 7월 20일 오후 6시, 이우는 13일 오후 6시와 27일 오후 6시 팬들을 만난다. 멜론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