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뮤직콘서트' 이우, 생애 첫 공연…'작업실' 최낙타 등 응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이우의 생애 첫 콘서트를 위해 '작업실' 최낙타와 빅원, '더유닛' 멤버들이 의리의 발걸음을 했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수동 스타카페 라부에노에서 'JOY MUSIC CONCERT'(조이 뮤직 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공연에는 발라드 가수 이우가 무대를 꾸미고 팬들을 만났다.

"신인 발라드 가수"라고 자신을 소개한 이우는 "처음으로 콘서트를 열게 됐다. 오늘 비가 올줄 알고 우울한 노래를 준비했다. 슬픈 노래가 있으면 마음껏 울어도 된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그는 "12곡 정도 준비했다. 이렇게 많은 노래를 하려고 하니 부담도 되고 혼자 할 수 있을까 싶어 걱정도 됐다. 많이 호응해달라"고 당부했고, 팬들은 힘찬 박수로 그의 첫 콘서트를 응원했다.

이우의 첫 콘서트를 응원하기 위해 tvN '작업실'에 함께 출연했던 최낙타와 빅원, '더유닛'에 함께 했던 빅플로 의진, 필독 등이 의리의 발걸음을 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최낙타는 이우를 위해 게스트로 무대에 오르며 의리를 과시했다. 최낙타는 이우의 '걱정말아요 그대' 노래에 맞춰 기타 연주를 하며 훈훈한 콜라보를 완성했다. 또 "노래를 불러달라"는 이우의 즉석 부탁에 자신의 노래 '팔베게'로 감미로운 목소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두 사람은 '작업실'에서 공개했던 이우의 자작곡 '시간이 더 필요해'에 얽힌 비하인드도 들려줬다. 당시 난생 처음 기타를 배우는 이우를 많이 도와줬던 최낙타는 "이우가 옆에서 곡을 쓰는걸 처음부터 지켜봤다. 새끼 키우는 느낌이었다. 뿌듯했다. 기타를 처음 치기 시작해서 코드도 못 잡는데 곡을 써내고 완성한다는 것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제가 많은 도움을 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우는 "앞으로도 부담 없이 도움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최낙타는 "앞으로 우리 이우 많이 사랑해주고 앞으로 나올 노래도 많이 들어달라"며 훈훈한 응원을 전했다.

이날 이우는 애절한 감성 발라드 '다시 웃게 할 수 있다면'을 비롯해 차트 역주행을 이룬 '공일공(010)', '고백' 등 다채로운 색깔의 노래로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십센치의 '폰서트'와 박원의'노력' 커버곡 무대와 미공개 곡들을 발표하며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이우는 매드타운 활동과 '더 유닛' 출연 당시 '이건'이라는 활동명을 사용해오다가 솔로가수로 전향하면서 활동명을 이우로 바꿨다. 이후 꾸준한 앨범을 통해 차세대 발라더 기대주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종영한 tvN '작업실'에 출연해 존재감을 입증,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오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싱글 '내 안부'를 공개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한편 '조이 뮤직콘서트'는 스타와 팬이 만나는 신개념 문화공간 스타카페 라부에노에서 펼쳐지는, 잔잔한 노래와 편안한 마음 그리고 일상의 휴식이 될 특별한 콘서트다. 이우는 오는27일 오후 6시 한차례 더 팬들을 만나며 팍스차일드와 메일이 20일 오후 6시 공연을 연다. 멜론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